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선선한 공기가 코끝을 스치는 가을을위한 향수

AUTUMN BREEZE

선선한 바람이 코끝을 스치는 지금, 바야흐로 가을의 문턱을 지나고 있다. 우드, 타바코, 레더와 같이 묵직한 향과 머스크처럼 부드럽고 따스한 향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다.



WOODY
1 리브헤 블뤼 
우드, 다크 바닐라와 럼주 향이 어우러지며 묵직한 향과 달콤한 향을 동시에 전한다. 방황하는 젊은이의 감정을 향으로 승화한 것으로 시간이 흐를수록 파우더의 부드러운 향을 느낄 수 있다. 오르메.

2 에벤 퓨메 오 드 퍼퓸 신성한 나무를 태우며 영혼을 정화하는 고대 의식에서 영감 받은 향. 팔로 산토, 블랙 페퍼의 묵직하고 스모키한 나무 향을 중심으로 라다넘, 레더 향이 어우러진다. 톰 포드 뷰티.

3 로드 조지 오 드 퍼퓸 묵직하면서도 달콤한 럼으로 시작해 통카 빈으로 이어지며 암브록스로 마무리되는 강렬한 향.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우디 향에 달달한 향을 더해 입체적인 향취를 완성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미묘하게 달라지는 향이 매력적이다. 펜할리곤스.

4 세이크리드 우드 킬리안 헤네시와 조향사 칼리스 베커의 협업으로 탄생한 향. 암브레트 시드 앱솔루트를 중심으로 신선한 시더우드 오일, 따스하고 달콤한 아미리스 꽃이 조화를 이루며 감각적인 나무 향내음을 완성한다. 킬리안.

5 타박 28 1년 중 단 한 번 출시하는 시티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우드, 시더우드, 타바코 앱솔루트를 중심으로 럼, 카르다몸이 어우러지는 스모키한 향을 통해 마이애미의 모습을 표현했다. 따스하면서도 생기 넘치는 향으로 찬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에 뿌리기에 더할 나위 없다. 르 라보.




SPICY
1 랑떼르디 오 드 뚜왈렛 톡 쏘는 생강 향이 가미된 베르가모트, 오렌지, 만다린 향을 중심으로 관능적인 투베로즈, 레더 시스투스, 머스크와 파촐리 등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향. 지방시.

2 레플리카 재즈 클럽 오 드 뚜왈렛 색소폰 연주가 흐르고 칵테일과 시가 향이 번지는 재즈 클럽에서 영감 받은 향으로 스파이시하면서도 우디한 앰버 럼, 바닐라 빈과 타바코 향이 조화를 이룬다. 메종 마르지엘라.

3 매스퀼린 플루리엘 오 드 뚜왈렛 서로 다른 남녀가 만나 닮아가는 과정을 표현한 향으로 푸제르, 우디, 레더 향이 조화를 이루며 스파이시한 향을 전한다. 메종 프란시스 커정.




LEATHER
1 레더 오 드 퍼퓸 수 세기 전 수공예 가죽 제품에 사프란 향을 입히던 관행에서 착안해,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정향과 후추 향으로 시작해 레더, 샌들우드와 시더우드로 마무리되며 오래된 가죽의 향을 전한다. 멜린앤게츠.

2 옴브레 레더 오 드 퍼퓸 톡 쏘는 카르다몸, 사프란을 중심으로 부드럽고 우아한 재스민이 어우러지며 화이트 모스, 파촐리, 엠버 향으로 이어지는 묘한 가죽 향을 풍긴다. 톰 포드 뷰티.

3 이베리안 레더 스페인 남부 도시인 코르도바의 뛰어난 가죽공예를 향으로 구현해낸 섬세한 향. 코리앤더, 베르가모트를 중심으로 장미, 재스민, 시더, 바닐라 등을 조합한 결과 강렬한 가죽 향이 탄생했다. 메모 파리.




GREEN
1 그리 디올 오 드 퍼퓸 재스민, 베르가모트의 부드럽고 상쾌한 향을 중심으로 젖은 나무 덤불 향, 이끼 향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내추럴한 향을 완성한다. 메종 크리스찬 디올.

2 레 조 드 샤넬 파리-에든버러 대자연의 신비로운 힘이 느껴지는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에서 영감 받은 향. 주니퍼 베리, 사이프러스 향을 중심으로 흙내음이 풍기는 베티베르로 이어지며 바닐라와 머스크로 마무리되는 향을 전한다. 샤넬.

3 사이프러스 판텔레리아 지중해 한가운데 위치한 화산섬인 판텔레리아섬이 간직한 대지, 바다, 돌, 나무 등을 표현한 향. 시트론, 베르가모트, 오크모스 파촐리까지 초록의 잎사귀와 흙내음이 가득 퍼진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MUSK & POWDER
1 이리스 뿌드르 포근하고 따스한 캐시미어 스웨터를 향으로 표현했다. 조향 원료 중 가장 비싼 자연 재료라 할 수 있는 아이리스에 머스크, 바닐라, 통카 빈을 조합한 결과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따뜻한 향을 풍긴다.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2 뿌드르 드 머스크 인텐스 오 드 퍼퓸 상쾌한 만다린 에센스로 시작해 로즈, 산사나무의 감각적인 향으로 이어지며 머스크, 앰버로 묵직하고 부드럽게 마무리되는 향. 시간의 흐름에 따라 미세하게 달라지는 향을 느낄 수 있다. 니콜라이.

3 뮈스끄 오 드 퍼퓸 이탤리언 베르가모트를 시작으로 인디안 아마리스, 머세논 등이 조화를 이루며 부드럽고 파우더리한 향을 완성한다. 갓 세탁한 섬유가 연상될 만큼 깨끗한 향을 경험할 수 있다. 어비어스.


SET STYLIST 전예별 ASSISTANT 이다희 COOPERATION 니콜라이(080-990-8989), 르 라보 (3440-2591), 메종 크리스찬 디올(080-342-9500), 메모 파리(1644-4490), 메종마르지엘라(1644-4490), 메종 프란시스 커정(410-7114), 멜린앤게츠(336-9526), 샤넬(080-332-2700), 오르메(410-7114), 어비어스(1800-5700),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410-7114)조르지오 아르마니(080-022-3332), 지방시 뷰티 (080-801-9500), 킬리안(3440-2923), 톰포드 뷰티(3440-2760), 펜할리곤스 (3443-6008)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2년 9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