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INSPIRATION

MODERN FLAPPER

어둠과 적막이 깃든 대저택, 그 속에서 고요한 하루를 보내는 모던 플래퍼.



보라색 레이스 장식을 더한 톱과 스커트 모두 블루마린. 진주의 불규칙한 형태가 특징인 ‘바로크 메일론 트리오페’ 이어링은 셀린느. 페이즐리 패턴의 벨벳 로브는 에트로. 검은색 태슬 장식으로 마무리한 ‘허베리움’ 부채는 구찌.




전면에 크리스털 장식을 수놓은 미니드레스는 블루마린. 후드 달린 퍼 코트와 인조 크리스털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샌들 모두 미우 미우. 색색의 레진 장식을 세팅한 초커 네크리스는 샤넬. 키위 컬러의 ‘나이트 릴리’ 미니백은 로저비비에.




풍성한 퍼 소재를 조합한 칵테일 드레스는 포츠 1961. 진주와 크리스털이 어우러진 초커 네크리스는 샤넬. 새틴 장갑은 에디터 소장품




가슴과 어깨 부분에 정교한 레이스 장식을 가미한 캐시미어 톱은 에르마노 설비노. 연분홍색 롱 드레스는 블루마린. 진주 귀고리와 베일을 덧댄 검은색 헤어밴드 모두 디올. 새틴 장갑은 에디터 소장품.




가장자리에 금색 자수를 새긴 트위드 재킷과 상단은 실크 오간자 소재로, 하단은 트위드 소재로 제작한 검은색 미니드레스, 전체를 스팽글로 채운 송아지 가죽 소재의 플랫 구두 모두 샤넬. 베일이 달린 검은색 헤어밴드는 디올.




과감한 술 장식을 활용해 레오퍼드 모티프를 추상적으로 표현한 더블브레스트 코트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새틴 장갑은 에디터 소장품.




니트와 새틴 소재의 이질적인 조합이 눈에 띄는 크로셰 드레스는 미우 미우. 아미 그린 컬러의 ‘밀리터리’ 울 코트는 셀린느. 레진과 크리스털을 조합한 플라워 네크리스는 구찌.




검은색 실크 자카르 셔츠 드레스와 니트 카디건, 전체를 스팽글로 채운 송아지 가죽 소재의 플랫 구두 모두 샤넬. 별 모양 크리스털과 드롭 펄을 장식한 ‘스타 & 펄’ 이어링은 로저비비에.


모델 자나 | 헤어 김귀애 | 메이크업 이숙경 | 어시스턴트 차보금 | 제품 협조 구찌(1577-1921), 디올(3480-0104), 로저비비에(6905-3370), 미우 미우(3218-5331), 블루마린(6905-3322), 살바토레 페라가모(3430-7854), 샤넬(080-200-2700), 셀린느(549-6631), 에르마노 설비노(3438-6024), 에트로(511-2573), 포츠 1961(Ports1961.com)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1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