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의 제로 웨이스트 숍 6

Zero Waste Shop - 1

“용기 내어 용기容器 내세요”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플라스틱 포장을 자제하고 일회용품보다 다회용품을 권하는 가게들이 늘어나고 있다. 골목길의 작은 리필 숍부터 브랜드 매장에 위치한 대형 팬트리까지, 전 세계의 제로 웨이스트 숍 6.

Something Good




© Something Good
건축가였던 로런 웨더번Lauren Wedderburn은 설계 중 생기는 여러 폐기물을 비롯해 낭비 문화와 같은 환경문제를 목격하며 제로 웨이스트 숍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기 시작했다. 그렇게 탄생한 영국 뉴캐슬의 ‘썸싱 굿Something Good’은 식재료와 주방용품 등 일상용품을 포장하지 않고 판매한다. “우리 모두 무언가something를 해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썸싱 굿’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었어요. 모든 변화는 한 번에 일어나지 않습니다. 지금 시작하는 작은 변화가 낭비를 줄이는 데 일조하고 더 나아가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이끌어줄 것입니다.” 창립자 로런의 말이다. 현재 썸싱 굿은 비건 스킨케어 등 제품군을 넓히는 중이며 국내 잉여 농산물로 만든 소스 등 식품분야로도 다양화하고 있다. 온라인 숍(somethinggoodco.uk)에서 목요일 오후 6시 이전에 주문하면 토요일, 뉴캐슬에 한해 ‘Z 무브 Z move’의 화물 자전거나 무연고 밴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인스타그램 somethinggoodco


We are Paris


©Thomas Martin



‘위 아 파리’는 파리 로컬 디자이너들이 만든 핸드메이드 주얼리, 천연 화장품, 가방 등을 모아 소개한다. 공통점은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공정과 재료 선택에서 윤리적인 방법을 택했다는 점이다. 베스트셀러인 가죽 가방은 사용할 수 없는 가죽을 분쇄한 후 천연고무와 혼합해 만든 100% 업사이클링 제품. 모든 제품은 소량 제작해 더 특별하다. 위 아 파리의 창립자 셀린 망기아디Ce´line Mangiardi는 2013년에 50개의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작은 온라인 상점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후 1년 만에 첫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를 열었고 2017년부터 현재까지 파리 11구에 위치한 상점과 온라인 숍(boutiqueweareparis.com) 에서 600여 가지가 넘는 친환경 로컬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boutiqueweareparis


Package Free


©Packagefree
‘패키지 프리’는 테드TED에서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에 대해 강연하며 유명해진 에코 인플루언서 로런 싱어Lauren Singer의 브랜드다.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에서 팝업 스토어로 시작해 첼시마켓에 2호점을 내며 뉴욕을 대표하는 제로웨이스트 숍으로 성장했다. 폭넓은 카테고리를 자랑하는 이곳은 대나무 칫솔, 고체 샴푸 등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거나 재사용·재활용 가능한 용품을 포장 없이 판매하는 것은 물론 강아지와 아기를 위한 친환경 제품, 여성용품까지 구비했다. 패키지 프리에서 가장 사랑받은 아이템은 친환경 세정제 ‘The Simply Co.’로 이 역시 로런 싱어가 만든 브랜드의 제품이다. 현재 뉴욕의 두 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휴업 중이지만 해외배송이 가능한 온라인 스토어(packagefreeshop.com)는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주문 시 플라스틱 포장재 대신 재활용 가능한 종이 포장재를 사용하고 배송 라벨까지 퇴비로 만들 수 있는 소재를 이용해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한다. 인스타그램 packagefreeshop


■ 관련 기사
- Zero Waste Shop - 1
- Zero Waste Shop - 2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1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