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100만 원 예산으로 구성한 뷰티 에디터 쇼핑 리스트

Budget for Beauty - 1,064,000

화장품 구입을 위해 100만 원이 주어진다면? 봄에 사용했더니 좋았던, 혹은 한 번쯤 써보고 싶던 제품으로 구성한 뷰티 에디터 6인의 쇼핑 리스트.

1,064,000원
“피부 관리를 받으러 다니기 부담스러운 현실. 트리트먼트를 받으며 ‘좋다’고 느낀 제품과 에스테틱 화장품 ‘빠꼼이’ 친구가 추천해준 제품을 새로 구비해 집을 마사지 숍처럼 꾸며볼 생각이다.” _ <하퍼스 바자> 뷰티 디렉터 정혜미



1 발몽 ‘V-라인 리프팅 크림’
무너진 턱선을 되살려주는 효과를 호언장담하는 사람이 주변에 여럿. 얼굴은 물론 목까지 펴 발라 하루라도 빨리 매끈해진 피부를 경험해보고 싶다. 38만 원.

2 기노 ‘오 데마끼앙 미셀러’
피부가 예민하니 클렌징 워터만으로 세안하라는 전문의의 조언을 들은 후 꾸준히 사용 중인 제품. 예민한 눈가에 닿아도 자극이 없을 만큼 순하면서 워터프루프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유분까지 깨끗이 정돈해준다. 4만7000원

3 탈라 ‘로씨옹 마린느 토닉 로션’
토너 단계부터 꼼꼼히 챙겨야 다음 관리도 최상의 효과가 난다. 이 제품은 pH 밸런스를 맞춰주고 피부 장벽을 강화해 마스크로 예민해진 피부에 사용하기 좋다. 보습력에 비해 끈적이지 않는다는 게 써본 이들이 전하는 장점. 6만 원대

4 바게지 ‘밸런스 스폰지 마스크’
화장했을 때보다 민낯 빛이 더 환해 보일 만큼 피부 톤이 맑아진다며 지인이 극찬한 제품. 파운데이션을 밝은 색으로 바꿨다는 그의 말에 솔깃해 쇼핑 리스트에 넣어두었다. 7만9000원대.

5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럭스 슬립 마스크 프리미어’
고가의 레이저 시술과 비교하면 이 정도의 비용은 투자할 가치가 있다는 판단. 잠자는 동안 손실된 수분을 보충하고 탄력을 더해줘 피붓결이 탄탄해지는 효과를 경험할 수 있다. 49만8000원.


제품 협조 기노(514-6923), 끌레드뽀 보떼(080-564-7700), 라이크와이즈(3677-9703), 라프레리(511-6626), 루이 비통(3432-1854), 메종 마르지엘라(080-363-5454), 바게지(1600-7738), 발몽(514-6923), 불리 1803(511-3439), 샤넬(080-332-2700), 샹테카이(517-0902), 스쿠(6905-3369), 시슬리(080-549-0216), 아이오페(080-023-5454), 에르메스(310-5174), 에스티 로더(3440-2772), 오엠(517-5513), 유세린(080-219-1900), 이솝(1800-1987), 조 말론 런던(3440-2750), 탈라(573-5225), 프란츠(534-5239), 프레쉬(080-822-9500)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1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