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100만 원 예산으로 구성한 뷰티 에디터 쇼핑 리스트

Budget for Beauty - 1,045,000

화장품 구입을 위해 100만 원이 주어진다면? 봄에 사용했더니 좋았던, 혹은 한 번쯤 써보고 싶던 제품으로 구성한 뷰티 에디터 6인의 쇼핑 리스트.

1,045,000원
“올해는 자신과 환경을 위해 꼭 필요한 물건으로만 삶을 채우려 한다. 그중 하나의 목표가 화장품 개수 줄이기. 나에게 필요한 최고·최선의 물건을 정확하게 알면 자연스레 화장대 위 물건은 정리될 것이다. 100만 원? 그동안 써본 제품 중 각 카테고리별 최고라 생각했던 것들로만 채워보겠다. 다소 가격이 높아도 ‘하나만’ 살 테니 괜찮다.” _ <행복이 가득한 집> 뷰티 에디터 김현정



1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럭스 아이 리프트 크림 프리미어’
눈가 피부에 드러나는 세월의 흔적에 대응하는 토털 아이 크림. 건조함, 탄력 저하 등 모든 문제에 대응하기에 아침저녁으로 눈가를 포함한 눈썹 사이까지 꼼꼼히 바른다. 49만1000원.

2 에스티 로더 ‘더블 웨어 스테이-인-플레이스 메이크업 SPF10/PA++’
단점을 찾기 어려운 파운데이션. 피부에 자연스럽게 밀착되어 결점을 감쪽같이 커버하는 데다 수정 메이크업의 필요성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지속력이 좋다. 7만 원.

3 끌레드뽀 보떼 ‘시나끄티프 솝’
피부를 깨끗이 정화해 다음 스킨케어 단계를 위한 토대를 마련해주는 클렌징 솝. 단순히 비누라고 하기엔 보습력이 여느 세럼 못지않다. 14만5000원대.

4 시슬리 ‘에뮐씨옹 에꼴로지끄’
인삼, 로즈메리, 홉 등 식물 성분이 피부에 활력을 더해주는 에센스 로션. 번들거림 없이 다음 단계에 쓰는 화장품의 효과가 배가될 수 있게 피붓결을 정돈한다. 27만 원.

5 샹테카이 ‘립 베일’
환경적 가치를 고려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필란트로피 컬렉션. 입술을 매끈하고 생기 있게 만들어주는 ‘립 베일’을 구입하면 코끼리 보호에 앞장서는 아프키라 비영리단체 ‘스페이스 포 자이언츠’에 수익금을 기부하는 데 동참할 수 있다. 6만9000원.


제품 협조 기노(514-6923), 끌레드뽀 보떼(080-564-7700), 라이크와이즈(3677-9703), 라프레리(511-6626), 루이 비통(3432-1854), 메종 마르지엘라(080-363-5454), 바게지(1600-7738), 발몽(514-6923), 불리 1803(511-3439), 샤넬(080-332-2700), 샹테카이(517-0902), 스쿠(6905-3369), 시슬리(080-549-0216), 아이오페(080-023-5454), 에르메스(310-5174), 에스티 로더(3440-2772), 오엠(517-5513), 유세린(080-219-1900), 이솝(1800-1987), 조 말론 런던(3440-2750), 탈라(573-5225), 프란츠(534-5239), 프레쉬(080-822-9500)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1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