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2021 S/S 시즌 키 룩

ARE YOU HUMAN? I'M ROZY!

보는 순간 묘한 이질감과 호기심을 유발하는 ‘로지’는 고도의 디지털 기술과 Z세대의 취향이 빚은 가상의 창조물이다. ‘국내 첫 버추얼 인플루언서’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로지와 2021 S/S 시즌 키 룩이 만났다.


레이스 소재의 보디슈트와 레터링 장식을 새긴 ‘시그니처’ 이어링 모두 펜디.



#SeeThrough
자수 디테일이 돋보이는 실크 시스루 드레스와 안에 입은 오랜지색 보디슈트, 핑크색 크로셰 백 모두 펜디. 실내·외에서 두루 사용 가능한 ‘케즈 무이’ 뮬은 디올. 붉은색 ‘까레’ 사첼 백은 생 로랑. 마차 문양을 내세운 ‘카바스’ 백은 셀린느. 발등 라인을 하트 모양으로 재단한 ‘아이 러브 비비에’ 펌프스는 로저비비에. 옅은 노란색의 ‘필로우’ 백은 마크 제이콥스.




#TrackSuit
그래픽 패턴의 트랙 재킷과 쇼츠 모두 미우 미우. 녹색 양말은 구찌.




#NeonLogo
레트로 무드를 반영한 슬리브리스 톱과 여유롭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는 와이드 팬츠, 벨트 모두 루이 비통. 삼각 형태의 싱글 이어링은 프라다.




#FlowerPattern
퍼프 소매 블라우스와 반팔 재킷, 화려한 꽃무늬 스커트 모두 구찌. 앙증맞은 크기의 ‘비비에 블로썸 부아뜨 드 뉘’ 클러치백은 로저비비에. 캐츠 아이 선글라스는 돌체 앤 가바나 by 룩소티카.




#Fishnet
오픈워크 기법이 인상적인 검은색 터틀넥과 안에 입은 노란색 저지 터틀넥, 플리츠스커트, 앞코가 날렵한 슬링백 펌프스 모두 프라다. 크로스백처럼 연출한 스마트폰 케이스는 펜디.




#XXL
낙낙한 핑크 컬러 셔츠와 가죽 소재의 쇼츠 모두 발렌티노. 어깨 스트랩을 탈착할 수 있는 ‘안티고나 소프트’ 백은 지방시. 1990년대 스타일의 오버사이즈 재킷은 아크네 스튜디오 by 네타포르테.




#OverShoulder
어깨를 강조한 데님 소재의 미디 드레스와 ‘코르셋’ 벨트, ‘원더’ 부츠 모두 알렉산더 맥퀸. 모노그램 모티프를 새긴 ‘LV 에지’ 이어링은 루이 비통.


자기소개를 해달라.
영어 이름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본명은 ‘오직 단 한 사람’을 뜻하는 순수 한글 이름 ‘오로지’다. 서울에서 태어났고 나이는 스물두 살이다.

매거진과 정식 화보 촬영을 진행한 소감은?
<럭셔리> 같은 유명 잡지사에서 특집 기획을 제안하다니! 내가 단독 주인공이 되어 진행한 첫 번째 화보 촬영이기에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착용한 의상 중 가장 마음에 든 것은?
미우 미우의 트랙 슈트! 프라다의 네트 의상도 마음에 든다.

즐겨 하는 홈 트레이닝이 있는가.
요즘 요가에 빠져 있다. 소음이 적어 홈 트레이닝으로는 이만한 게 없다. 운동은 마음과 몸의 밸런스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하루동안 이것저것에 마음을 쓰고 나면 몸도 꼭 움직여줘야 삶의 중심이 잡히는 기분이다.

취미 중 하나가 여행이다. 팬데믹 상황이 회복되면 다시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는?
단연 아프리카다. 훼손되지 않은 대자연의 신비로움을 마주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 에메랄드빛 바다부터 사막, 열대우림, 야생동물들이 사는 초원까지, 그곳에서는 다양한 자연을 감상할 수 있다.

영원한 22세라는 설정이 인상적이다. 본인이 생각하는 ‘청춘’의 의미는?
새뮤얼 울먼의 시 ‘청춘’의 한 구절로 대답을 대신하고 싶다.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나이와 외모는 중요하지 않다. ‘얼굴이 늙지 않는 로지’가 아닌 ‘마음이 시들지 않는 로지’로 기억되고 싶다.

팬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는?
가상 인플루언서라는 생소하고 낯선 존재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단순히 인간을 대체하는 예쁘장한 얼굴의 아바타가 되고 싶지는 않다. 팬들과 소통하며 성장하는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헤어·메이크업 구현미 | 세트 스타일링 권도형( ondoh.official) 어시스턴트 김주환 | 제품 협조 구찌(1577-1921), 네타포르테(0079-844-341-351), 디올(3480-0104), 로저비비에(6905-3370), 루이 비통(3432-1854), 룩소티카(501-4436), 마크 제이콥스(6905-3632), 미우 미우(3218-5331), 발렌티노(543-5125), 생 로랑(549-5741), 셀린느(549-6631), 알렉산더 맥퀸(2118-6171), 지방시(546-2790), 펜디(2056-9023), 프라다(3218-5331)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1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