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클래식 아이템의 2020년

Best of Classic

노동자의 작업복으로 시작해 모든 이의 일상을 파고든 데님 아이템부터 배우 오드리 헵번과 제인 버킨, 모델 케이트 모스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패션 아이콘들이 사랑한 트렌치코트까지. 시대와 문화를 막론하고 오랜 시간 우리 곁을 사수해온 ‘클래식’ 아이템의 2020년.

Denim
1990년대를 중심으로 한 복고 패션의 회귀로 인해 데님 아이템이 보다 다채로워진 것이 2020 F/W 시즌의 특징. 셔츠, 팬츠, 케이프 코트 등 전체 착장을 데님 소재로 통일한 생 로랑의 ‘청청 패션’ 이 대표적이다. 끌로에와 셀린느는 부츠 컷 청바지가 어우러진 1970년대 ‘부르주아 룩’을 제시했다.


은은한 워싱 디테일을 가미한 청재킷은 캘빈클라인 진. 간결한 흰색 티셔츠와 밑단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청바지 모두 리바이스. 머플러 대신 활용하면 좋을 갈색 케이블 카디건은 폴로 랄프 로렌. 캐멀 컬러의 ‘바비’ 백은 디올. 펜던트에 처녀자리 모티프를 새긴 금색 네크리스는 알리기에리 by 매치스패션. 모노그램 패턴의 커프형 팔찌는 루이 비통.

Chain Bag
1920년대 디자이너 코코 샤넬은 단단한 핸들 대신 유연한 체인 스트랩을 부착한 핸드백을 선보였다. 체인은 여성의 손을 자유롭게 해주는 기능적인 장치로 시작했지만 점차 가방의 주된 장식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시즌에는 굵어진 체인을 대담하게 활용했다. JW 앤더슨은 3개의 오버사이즈 링크로 구성한 체인을 가방 중앙에 부착해 견고한 매력을 살렸고, 샤넬은 ‘아코디언’ 백에 가죽과 체인을 엮은 로고를 장식해 화려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왼쪽부터) 은은한 미색의 ‘제이미’ 백. 체인 길이를 조절해 크로스백 혹은 숄더백으로 호환이 가능하다. 생 로랑. 버건디 컬러의 ‘GV3’ 백은 ‘GIVENCHY PARIS’ 로고를 각인한 메달 장식이 특징이다. 지방시. 로고의 가장자리를 따라 가죽과 체인을 적용한 ‘아코디언’ 백은 샤넬. 블록 모양으로 퀼팅 처리를 한 ‘미니 롤라’ 백은 버버리.

Diamond Ring
‘변하지 않는 사랑’을 뜻하며 프러포즈의 상징물이기도 한 다이아몬드 반지. 밴드 중앙에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디자인이 일반적이지만, 올해 티파니가 출시한 ‘옐로 다이아몬드 솔리스트’ 링 혹은 독특한 부채꼴 모티프를 적용한 불가리의 ‘디바스 드림’ 링처럼 소재와 형태가 다채로워졌다. 티파니는 플래티넘 소재의 ‘솔리스트 밴드’ 링과 ‘에메랄드 컷 다이아몬드’ 링을 겹쳐 착용할 수 있는 세트업 제품을 출시해 색다른 스타일링 방법을 제시했다.


(왼쪽부터) 19세기 말 유행한 머리 장신구에서 영감을 받은 ‘조세핀 아그레뜨 솔리테어’ 링. 중앙에 페어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매혹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쇼메. 부채꼴 모티프를 적용한 오픈워크 스타일의 ‘디바스 드림’ 링은 불가리. 유려한 라인을 따라 4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자리하고, 중앙에 약 1.03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피아제 패션 인게이지먼트’ 링은 피아제. 왼손 중지에 겹쳐 낀 플래티넘 소재의 ‘솔리스트 밴드’ 링과 ‘에메랄드 컷 다이아몬드’ 링, 옐로 다이아몬드가 화려한 광채를 뽐내는 검지의 ‘옐로 다이아몬드 솔리스트’ 링 모두 티파니. 흰색 면 셔츠는 발렌티노.

Tailored Jacket
남성 상의에 기원을 두고 있는 테일러드 재킷은 여유로운 품을 기본으로 레트로 감성을 전한다. 베르사체와 에트로는 새틴 소재를 조합한 재킷과 팬츠를 매치해 1960년대의 ‘르 스모킹 룩’을 연출했고, 발렌티노와 생 로랑은 어깨에 큰 패드를 장착해 1980년대를 풍미한 ‘파워 우먼’ 이미지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어깨선을 강조한 검은색 테일러드 재킷은 발렌티노. 얇은 니트 톱은 그레이 양. 통이 넓은 상아색 바지는 레하. 간결한 옷차림에 근사한 포인트가 되는 ‘티파니 하드웨어 링크’ 네크리스는 티파니. 호피 무늬의 하이힐은 지안비토 로시.

White Shirts
‘슈트 룩’의 유행과 함께 재킷 안에 매치하는 화이트 셔츠의 활약도 눈에 띈다. 보디라인을 강조하던 과거 디자인에서 벗어난 직선적인 실루엣에 남성 셔츠의 디테일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발렌티노처럼 가슴 부분의 주머니 혹은 소맷부리의 크기를 확장시키거나, 포츠1961처럼 주로 남성 턱시도 셔츠에 사용하는 핀턱 pin tuck 디테일을 활용하는 식.


핀턱 디테일로 클래식한 매력을 살린 흰색 셔츠는 포츠1961. 18K 화이트 골드의 ‘티파니 T 스퀘어’ 브레이슬릿은 티파니. 검은색 스타킹은 에디터 소장품. 리본 장식이 특징인 검은색 구두는 샤넬.

Little Black Dress
리틀 블랙 드레스는 1926년 샤넬이 선보인, 장식이 없는 튜브 형태의 디자인이 원형이다. 칵테일 드레스는 물론 이브닝드레스로도 자주 활용되는 이 아이템이 이번 시즌 패션 브랜드의 과감한 시도를 거쳐 우아하면서 동시에 관능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했다. 네크라인을 하트 모양으로 깊게 판 알렉산더 맥퀸의 블랙 드레스와 치마 밑단에 슬릿 디테일을 더한 발렌티노의 울 드레스가 대표적인 예다.


과감한 절개가 돋보이는 검은색 드레스는 발렌티노. 베젤을 따라 62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보이.프렌드’ 워치와 퀼팅 모티프의 ‘코코 크러쉬’ 미디엄 링 모두 샤넬 워치 & 화인 주얼리.

Tweed Jacket
디자이너 코코 샤넬의 손길로 탄생한 트위드 재킷은 클래식 스타일의 전형이지만 캐주얼한 차림에도 활용된다. 재킷의 테두리를 리본이나 꼬임 장식으로 둘러 구조적 형태를 강조하는 것이 샤넬 재킷의 상징이라면, 이번 시즌에는 재킷의 앞섶과 소매 끝을 체인과 가죽을 엮은 장식으로 마감해 보다 현대적인 감성을 살렸다. 발망은 양모에 반짝이는 원사를 섞고 허리까지 오는 길이로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블랙 & 화이트 대비가 매력적인 트위드 재킷은 발망. 칼라와 여밈 단추 등 기본적인 요소를 과감히 배제한 캐시미어 트위드 재킷은 샤넬. 다른 주얼리와 겹쳐 착용해도 좋을 ‘아 시크릿’ 진주 네크리스와 두 번 감아 연출한 ‘아코야 롱 비드’ 네크리스는 모두 타사키.

Trench Coat
가을마다 찾아오는 트렌치코트의 향연. 올해는 해체주의적 시도가 돋보이는데, 버버리의 컬렉션이 특히 흥미롭다. 코트의 칼라 부분을 젖혀 오프 숄더 형태로 연출하거나 허리 벨트 대신 긴 셔링 장식을 덧대 고전적인 디자인의 과감한 변주를 꾀한 것.


모델이 입은 중성적 매력의 가죽 트렌치코트와 입었을 때 우아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저지 드레스 모두 보테가 베네타. 하이톱 운동화는 컨버스. (옷걸이 왼쪽부터) 모노그램 패턴의 면 소재에 송아지 가죽을 조합한 ‘미니 도핀’ 백은 루이 비통. 민소매 원피스 위에 케이프를 덧댄 검은색 니트 원피스는 지방시. 연한 회색 계열의 트렌치코트는 레하. 허리 부분에 실크 소재의 장식을 덧댄 트렌치코트는 버버리.

모델 알린 | 헤어·메이크업 최샛별 어시스턴트 유승지 | 제품 협조 그레이 양(515-5933), 디올(513-0300), 레하(544-8002), 루이 비통(3432-1854), 리바이스(753-7812), 매치스패션(080-822-0307), 발렌티노(543-5125), 발망(6905-3585), 버버리(3485-6600), 보테가 베네타(3438-7682), 불가리(6905-3340), 생 로랑(6905-3582), 샤넬(3442-0962), 샤넬 워치 & 화인 주얼리(080-200-2700), 쇼메(3442-3159), 지방시(517-7560), 지안비토 로시(6905-3690), 캘빈클라인 진(3467-8866), 컨버스(348-0490), 타사키(3438-6023), 티파니(547-9488), 포츠1961(3438-6295), 폴로 랄프 로렌(6004-0220), 피아제(3440-5656)

디자인하우스 [LUXURY 2020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