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잘 익은 과일에서 영감을 얻은 메이크업

Fruit Ranch

초록에서 빨강으로, 노랑에서 주황으로 과일이 선명하게 제 색상을 드러내는 계절. 과수원에 주렁주렁 달린, 잘 익은 과일에서 영감을 얻은 메이크업을 완성해 보았다. 침샘과 두 눈을 자극하는 알록달록한 메이크업.

Persimmon
그린 컬러 크림 라이너와 오렌지 컬러 크림 블러셔로 붉게 익은 홍시 한 알을 눈가에 그려 넣었다. 광대뼈를 중심으로 주홍빛 열매를 넓게 그러데이션해 치크 메이크업을 한 것이 포인트.


니트는 YMC. 블라우스는 자라. 이어링은 파나쉬.

Pear
황갈색으로 물든 배를 표현하기 위해 볼과 콧잔등을 중심으로 옐로 컬러 시머 섀도를 바르고 브라운 컬러 브론저로 셰이딩했다. 브라운 크림으로 불규칙한 크기의 주근깨를 그려 넣은 건 껍질의 오톨도톨한 석세포를 재현한 것.


니트는 클럽 모나코. 이어링은 삿치 포 하고. 펠트 햇은 큐밀리너리.

Apple
잘 익은 사과의 붉은 빛깔을 볼과 코, 입술, 턱에 적용한 룩. 마지막에 메이크업 픽서를 뿌려 반질반질하게 윤이 나는 껍질처럼 보이게 했다.


원피스는 뮤제드. 반지처럼 착용한 이어링은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스카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Pomegranate
레드 컬러 크림 섀도를 묻힌 립 브러시로 눈 아래를 톡톡 두드리며 동글동글한 석류 알맹이의 형태를 만들었다. 이때 맑고 붉은색을 표현하기 위해 글로시한 립스틱을 사용한 것이 포인트. 마지막에 투명 글로스를 콧등과 양 볼, 입술에 발라 보석처럼 반짝이는 느낌을 강조했다.


이어링은 살롱드조이.

Tangerine
노랑과 주황빛이 섞인 귤을 섀도와 글리터로 표현한 룩. 눈가에 옐로 컬러 섀도를 바른 뒤 오렌지 컬러 글리터를 얹은 것인데, 애플 존까지 넓게 퍼트려 동글납작한 모양을 만들었다. 립 메이크업은 입술 선에만 노란 기가 돌게 색을 입히고 글로스로 마무리했다.


터틀넥은 쥬시 꾸뛰르. 톱은 H&M. 캡은 노피셜노피스.

모델 갈리나(@W 에이전시) | 헤어 윤성호 메이크업 오가영 | 패션 스타일링 남혜미 | 어시스턴트 김슬기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