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COORDINATION

Right Now! Trench Coat

걸치기만 해도 은근한 멋을 풍기는 트렌치코트의 계절이 돌아왔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혹독한 날씨를 견디기 위해 처음 선보였던 군복이 100년 넘는 시간을 거치며 가장 클래식하고 대중적인 패션 아이템으로 변모한 것. 이번 가을에는 어깨 견장, 손목 스트랩, 허리 벨트 장식 등을 기본으로 색상과 실루엣에 변화를 준 진화된 트렌치코트를 만날 수 있다.


카키 컬러의 클래식한 트렌치코트는 끌로디 피에로. 안에 입은 흰색 셔츠는 포츠1961. 작은 크기의 금색 이어링은 버버리.


패딩 칼라가 특징인 트렌치코트와 그 안에 레이어링한 연한 카키 컬러의 드레스, 금색 이어링 모두 버버리. 브라운 컬러의 선글라스는 막스마라 by 사필로.


베이지와 짙은 브라운 색상의 이중 칼라가 멋스러움을 더하는 트렌치코트는 유돈초이. 안에 컬러 포인트로 입은 노란색 니트는 니나리치 by 한스타일. 흰색 와이드 팬츠는 YMC. 은색 링 이어링과 니트 짜임을 연상시키는 양가죽 소재의 ‘버터 카프’ 파우치는 모두 보테가 베네타.


어깨에 걸친 블랙 컬러 트렌치코트는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 다채로운 모자이크 패턴의 블라우스와 스커트는 모두 마르니. 금색 볼 이어링은 보테가 베네타.


부드럽게 몸을 감싸는 여유로운 실루엣의 긴 트렌치코트와 스카프가 달린 블라우스, 플리츠스커트를 레이어링한 일체형 팬츠는 모두 YCH. 레트로풍의 캐츠 아이 선글라스는 지미 추 by 사필로.


허리의 주름 장식이 우아함을 더한 아이보리 컬러의 트렌치코트와 로프를 엮은 듯한 나파 가죽 소재의 벨트는 모두 보테가 베네타. 투명 구슬이 달린 금색 이어링은 문저 by 네타포르테.


밝은 브라운 컬러의 가죽 트렌치코트와 색상을 통일한 스웨이드 소재의 롱부츠는 모두 에르메스. 안에 매치한 베이식한 스트라이프 셔츠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비대칭 디자인의 새틴 스커트는 포츠1961.

패션 스타일링 최윤정 기자 | 헤어 윤성호 메이크업 유혜수 | 모델 첸게(@에버 모델즈) 제품 협조 끌로디 피에로(3479-6127), 네타포르테(0079-844-341-351), 마르니(3479-6013),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546-6090), 버버리(080-700-8800), 보테가 베네타(3438-7682), 사필로(563-8268), 살바토레 페라가모(3430-7854), 에르메스(3443-0728), 유돈초이(542-2035), 포츠1961(3438-6295), 한스타일(2046-8108), YCH(798-6202),YMC(790-4628)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10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