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을 즐기기 위한 야식과 술

Worldcup Menu

6월 14일 개막하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우리나라와는 6시간의 시차가 있는 만큼 주요 경기는 오후 9시부터 새벽 3시 사이에 열린다. 설렘과 긴장으로 잠 못 드는 밤, 월드컵 본선 무대에 진출한 멕시코와 러시아, 스페인, 독일, 한국, 일본의 야식 메뉴로 월드컵의 열기를 즐겨보자.

Mexico
한국이 속한 F조의 첫 번째 경기는 6월 18일 자정(한국 시각)에 열리는 멕시코와 독일전이다. 경기를 흥미진진하게 보려면 멕시코 전통 술인 테킬라와 대표 음식인 타코, 나초를 준비해보자. 고급 테킬라는 니트neat나 온더록스로, 일반 테킬라는 칵테일 베이스로 마시기에 좋다. 살짝 구운 토르티야에 채소, 고기, 체더치즈, 고수를 올리고 라임과 사워크림을 곁들인 쇠고기 타코, 다진 아보카도와 양파, 토마토, 고수 등을 섞은 과카몰레와 나초 칩을 함께 준비하면 늦은 시간에도 지치지 않고 경기를 관전할 수 있을 것이다.


최상급 블루 아가베로 주조한 테킬라 ‘1800실버’, 10~12년생 아가베의 중심 부분만 사용해 소량 생산하는 테킬라 ‘호세 쿠엘보 플라티보’, 아가베 재배에서 보틀 제작까지 전 과정을 수작업으로 완성하는 최상급 테킬라 ‘호세 쿠엘보 리제르바 델라 파밀리아’는 모두 FJ 코리아. 노만 코펜하겐의 테라조 사이드 테이블과 차콜 컬러 라인 쿠션은 모두 인터로그. 코발트블루 컬러의 ‘셜록’ 암체어는 비아인키노. 나초를 담은 그린 볼, 연두색 블랭킷과 연회색 쿠션, 회갈색 블랭킷, 각종 응원 도구, 칵테일 글라스, 우드 트레이, 소스를 담은 블랙 볼, 과카몰레를 담은 갈색 볼, 노던 라이팅의 ‘버디’ 플로어 램프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지아 자연애 콘트리트 라이트’ 바닥재는 LG하우시스

Russia
개최국 러시아의 첫 번째 경기는 6월 14일 자정(한국 시각)에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전이다. 러시아 현지 느낌을 물씬 느끼고 싶다면 러시아어로 ‘꼬치구이’를 뜻하는 샤슬릭shashlik과 대표 증류주 보드카를 추천한다. 쇠고기, 양고기, 채소, 해산물 등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양념에 재운 뒤 꼬치에 꽂아 숯불에서 익히는 샤슬릭은 러시아 대부분의 집에서 재료와 도구를 구비할 정도로 보편적인 음식이다. 알코올 함량 40~60%의 보드카는 작은 잔에 따라서 스트레이트로 마시거나 과일 주스를 넣은 칵테일의 베이스로 알맞다.


비트라의 원형 우드 테이블은 루밍. 샤슬릭용 꼬치와 검은색 원형 접시, 스트라이프 유리컵, 응원 도구, 데이 베드 위 청회색 원형 접시, 회색 냅킨, 블랙 스트라이프 블랭킷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부드럽고 목 넘김이 깨끗한 보드카 ‘그레이 구스 오리지널’, 코냑을 더한 보드카 ‘그레이 구스 VX’, 보드카 글라스는 모두 FJ 코리아. B & C의 레드 컬러 카펫은 한일카페트.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은 아디다스 퍼포먼스. 머스터드 컬러 데이 베드는 비아인키노. 샤슬릭을 담은 패턴 있는 접시는 로모노소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지역에서 생산하는 ‘러시안 스탠다드 보드카’는 금양인터내셔날. ‘지아 자연애 콘트리트 라이트’ 바닥재는 LG하우시스.

Spain
B조의 스페인은 6월 16일 새벽 3시(한국 시각) 포르투갈과 첫 번째 경기를 치른다. 초여름 새벽에는 레드 와인에 잘게 자른 과일, 과일즙, 탄산수를 섞어 만든 스페인의 가향 와인 상그리아가 제격이다. 통후추가 박혀 있는 염장 돼지고기 소시지인 살치촌과 초리소는 매콤하면서도 기름진 풍미가 일품이며, 올리브와 치즈는 늦은 시각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라이트이어스의 블랙 매트 ‘카이저 이델’ 플로어 램프, 비트라의 코르크 스툴은 모두 루밍. 우드 사이드 테이블은 이노메싸. 진녹색 저그, 상그리아를 담은 와인글라스, 우드 도마, 올리브를 담은 연회색과 머스터드 컬러 볼, 치즈와 살치촌, 초리소 등을 담은 회색 원형 접시, 스툴 위에 놓인 회색 원형 접시, 앤티크 포크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Germany
독일은 6월 24일 새벽 3시(한국 시각) 소치에서 스웨덴과 경기를 치른다. 27일 한국과의 대결을 앞둔 만큼 이 시합에 대한 관심도 높을 터. 늦은 새벽, 독일과 스웨덴전을 흥미롭게 즐기려면 독일 맥주와 소시지를 준비해보자. 풍부한 맛을 지닌 독일 맥주는 부드러운 목 넘김과 은은한 향을 지녔다. 여럿이 함께 경기를 본다면 용량이 큰 케그를 추천한다. 공식적으로 집계된 종류만 1500여 개가 넘는 독일 소시지는 지역마다 독특한 특징을 지닌다. 칼집 내어 구운 다음 슬라이스한 양파, 머스터드를 곁들여 내면 든든한 야식으로 손색없다.


라거 스타일의 바바리아 전통 밀 맥주 ‘쾨니히 루드비히 바이스비어 헬’, 바바리아 전통 흑맥주의 맛을 잘 살린 ‘쾨니히 루드비히 둔켈’, 독일 필스너 맥주를 대표하는 ‘바르슈타이너 프리미엄 베룸 케그’는 모두 신세계 L&B. 우드 콘솔은 바바리아. 생생한 경기 장면을 볼 수 있는 27형 아이맥은 애플코리아. 소시지를 담은 원형 접시, 포크, 냅킨, 테이블 위에 놓인 주물 팬, 응원 도구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구비의 회색과 청록색 의자는 크리에이티브랩. 원형 마블 테이블은 비아인키노.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독일 축구 대표팀 유니폼은 아디다스 퍼포먼스. ‘지아 자연애 콘트리트 라이트’ 바닥재는 LG하우시스.

Korea
‘붉은 악마’의 뜨거운 응원이 펼쳐질 우리나라의 첫 번째 경기는 6월 18일 오후 9시(한국 시각)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리는 스웨덴전이다. 친구나 가족들과 TV로 경기를 지켜본다면 부드럽게 간 녹두에 잘 익은 김치, 숙주나물, 고사리나물, 파, 마늘 등을 넣어 노릇하게 부친 녹두 빈대떡과 막걸리를 마련해보자. 갓 구운 빈대떡에 부추나 양파 절임을 곁들이면 더욱 담백하게 즐길 수 있다.


브라운 컬러의 그러데이션 카펫은 한일카페트. 베이지색과 연녹색의 테라조 사이드 테이블은 모두 인터로그. 막걸리 잔, 냅킨, 작은 원형 접시, 젓가락, 먹기 좋게 자른 빈대떡을 담은 허명욱 작가의 회색 옻칠 트레이, 양파 절임을 담은 종지, 큰 원형 접시, 회색 방석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태극기의 바탕색과 같은 순백색에 태극 색상 물결 패턴을 더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한국 원정 경기 유니폼은 나이키.

Japan
폴란드, 세네갈, 콜롬비아와 함께 H조에 속한 일본은 6월 19일 오후 9시(한국 시각) 사란스크에서 콜롬비아와 첫 대결을 펼친다. 든든하게 먹으며 경기를 관전하려면 맛국물에 여러 종류의 어묵과 곤약을 꽂은 꼬치, 우동과 쑥갓 등을 곁들인 ‘모둠 오뎅 나베’를 추천한다. 여기에는 쌀을 주원료로 한 일본 전통 술 사케가 잘 맞는다. 차갑게 마시면 깔끔한 향이 돋보이며, 사람 체온 정도로 데워 마시면 부드럽게 즐기기 좋다.


아르텍의 흰색 펜턴트 조명, 프리츠 한센의 흰색 테이블은 모두 루밍. 카펠리니의 갈색과 청록색 의자는 모두 크리에이티브랩. 워머와 뚝배기 세트, 모둠 오뎅 나베를 담은 옹기 그릇, 코르크 냄비 받침, 황동 냄비 받침, 나베를 담은 원형 볼, 젓가락, 수저 받침, 도쿠리, 사케 잔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지아 자연애 콘트리트 라이트’ 바닥재는 LG하우시스.

어시스턴트 심민주, 성희진 | 제품 협조 금양인터내셔날(2109-9200), 나이키(080-022-0182), 로모노소프(070-8881-4944), 루밍(6408-6700), 바바리아(793-9032), 비아인키노(1899-6190), 신세계 L&B(727-1685), 아디다스 퍼포먼스(6002-6007), 애플코리아(080-330-8877), 이노메싸(3463-7752), 인터로그(6049-4268), 크리에이티브랩(516-1743), 한일카페트(547-9293), FJ 코리아(474-3694), LG하우시스(080-005-4000)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8년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