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SEASON’S LOOK

Flower Bloom

높고 파란 하늘과 풍성히 만개한 꽃. 계절의 기쁨이 외출을 부추긴다. 이번 시즌은 옷과 액세서리에도 크고 선명한 꽃들이 활짝 폈다. 장미를 비롯해 다채롭고 매혹적인 프린트와 패턴을 만날 수 있다.


서정적인 패턴의 드레스와 퍼플 컬러 코트 모두 드리스 반 노튼. 스톤 장식 이어링은 모니카비나더. 실크를 활용한 ‘비 마인드풀’ 네크리스는 루이 비통. 장미 모티프의 백은 발렌티노 가라바니 - 언더커버.


3D 스캔과 안정화 기술을 적용해 꽃잎을 만들고 사파이어와 스피넬 세팅으로 섬세한 반짝임을 더한 ‘이터널 플라워’ 하이 주얼리 링은 부쉐론. 섬세한 플리츠 소재의 블라우스는 지방시.


색색의 선명한 플라워 프린트와 허리 라인의 입체적인 장미 장식이 돋보이는 드레스는 프라다. 목에 둘러 연출한 밍크 숄은 엘페. 이어링은 피버리쉬.


소매에 벨벳 소재를 덧댄 플로럴 패턴 블라우스는 토리 버치. 오렌지 브라운 컬러 팬츠와 스카프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이드 백 모두 구찌. 목에 두른 트윌리는 디올. 이어링은 모니카비나더.


화려한 장미 프린트의 스웨터는 블루마린. 리본 장식의 가죽 셔츠는 구찌. 시폰 소재의 롱스커트는 지암바티스타 발리 by 한스타일닷컴. 스트랩 샌들은 살바토레 페라가모. 꼬임 디테일의 ‘탕페트’ 백은 델보. ‘트라이벌’ 이어링은 디올.


그러데이션 컬러가 매혹적인 모피 코트는 드리스 반 노튼. 오렌지 리본 벨트로 포인트를 준 플로럴 드레스는 로맨시크. ‘플라워 블라스트’ 이어링은 피버리쉬.


더블 케이프로 풍성함을 더한 미니드레스는 루이 비통. 장미꽃을 형상화한 ‘로즈’ 이어링은 피버리쉬.


장미 프린트의 미니드레스와 시스루 블라우스, 레이스 버킷 햇 모두 발렌티노. 겹쳐 입은 화려한 색감의 플로럴 드레스는 에스카다. 입체적인 장미 모티프의 토트백은 프라다. 스카프 네크리스는 루이 비통.

어시스턴트 유승지 | 헤어 윤성호(Fascino) 메이크업 공혜련 | 모델 네시(@JS에이전시) 제품 협조 구찌(1577-1921), 델보(3449-5916), 드리스 반 노튼(3479-1796), 디올(3480-0104), 로맨시크(1644-1787), 루이 비통(3432-1854), 모니카비나더(562-9278), 발렌티노(2015-4653), 부쉐론(772-3508), 블루마린(6905-3447), 살바토레 페라가모(3430-7854), 에스카다(2118-6466), 엘페(850-8386), 지방시(546-2790), 지암바티스타 발리(6905-3357), 토리 버치(515-4080), 프라다(3218-5320), 피버리쉬(532-3041)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