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디자인하우스에서 펼쳐진 2019 F/W 슈트 트렌드

Office Hour

매달 <럭셔리> 매거진이 만들어지는 디자인하우스 사무실에서 펼쳐진 2019 F/W 슈트 트렌드. 약간의 긴장이 풀어진 듯한 느낌이 포인트로, 편안한 스타일을 선호하면서도 단정함 역시 놓치고 싶지 않은 이들을 위한 오피스 룩을 제안한다.


알록달록한 컬러 포인트가 앙증맞은 ‘미니 러기지 BB 다미에’ 토트백은 루이 비통.


블루 셔츠와 네이비 블루 브이넥 니트는 프라다. 그레이 울 재킷과 격자무늬 레더 스커트는 모두 보테가 베네타.


소라색 터틀넥 니트와 과장된 어깨 실루엣이 매력적인 태터솔 체크 슈트 모두 지방시. 고양이 일러스트가 그려진 ‘에이스’ 화이트 스니커즈는 구찌.


보bow 디테일의 크롭트 톱 블라우스와 울 재킷 팬츠 슈트는 모두 디올.


블랙 가죽 재킷은 토즈, 블랙 니트 톱과 검은색 실크 팬츠는 모두 톰포드. 버건디 컬러 오픈토 힐은 지방시. 간결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그레이 색상의 ‘박시즈’ 백은 살바토레 페라가모.


화이트 셔츠와 차콜 그레이 슈트는 모두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각 잡힌 모양에 새빨간 색상, 골드 잠금장치가 돋보이는 프렌치 송아지 가죽의 ‘데이지’ 숄더백은 보테가 베네타.


가운데에 셔링 디테일이 잡힌 터틀넥 니트는 N21. 글렌체크 패턴의 와이드 팬츠는 골든 구스 디럭스브랜드. 체크 패턴 안감이 시선을 사로잡는 그레이 트렌치코트는 구찌. 블랙 페이턴트 플랫폼 힐은 생 로랑.


칼라 디테일의 화이트 셔츠와 옐로 타탄체크 패턴 재킷은 구찌. 블랙 슬렉스는 프라다. 다채로운 컬러와 패턴을 믹스 매치한 ‘울트라페이스’ 스니커즈는 구찌.

어시스턴트 유승지 | 헤어·메이크업 최샛별 | 모델 아메리카(@JS) 제품 협조 골든 구스 디럭스브랜드(6905-3693), 구찌(1577-1921), 디올(3480-0104), 루이 비통(3432-1854), 보테가 베네타(3438-7682), 살바토레 페라가모(3430-7854), 생 로랑(549-5741), 셀린느(549-6631), 지방시(546-2790), 토즈(3438-6008), 톰포드(6905-3534), 펜디(2056-9023), 프라다(3218-5320) , N21(517-4789)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9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