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듀얼 백 매치

Bag in Bag

이번 시즌에는 가방 위에 가방을 더하는 색다른 레이어드 스타일이 유행이다. 패턴과 컬러를 맞춰도 좋지만 전혀 다른 디자인의 가방을 한 손에 쥐는 것도 추천한다. 2019 S/S 컬렉션 런웨이에서 엿본 듀얼 백 매치 가이드.

Handle Tote Bag+Shoulder Bag
이번 시즌 펜디는 ‘FF’ 로고가 돋보이는 보스턴백에 동일한 패턴의 ‘바게트’ 백을 함께 매치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마치 가방 전면에 큼지막한 포켓이 달린 것처럼 연출한 것. 이를 교본 삼아 빅 사이즈의 토트백과 숄더백을 함께 들어보자.





토즈 ‘D’ 스타일링 + 펜디 ‘FF’ 로고 엠보스드 바게트
부드럽고 안정적인 사다리꼴의 ‘D’ 스타일링 백과 동일한 색상의 직사각형 ‘바게트’ 백을 매치한다.




보테가 베네타 맥시 까바 + 셀린느 브자스
기존보다 폭이 넓은 상징적인 인트레치아토 기법이 돋보이는 새하얀 ‘맥시 까바’ 백 위에 고급스러운 브라운 컬러 ‘브자스’ 백으로 포인트를 준다.


One+One
2가지 스타일의 가방을 함께 드는 스타일링이 눈에 띄는 가운데, 샤넬에서는 아예 2개의 백을 하나로 연결시킨 ‘사이드 팩’이 등장했다. 숄더백을 양 어깨에 각각 걸치고 중앙에서 연결해 메탈릭 체인이 X자 형태로 자연스럽게 늘어지도록 연출한 것. 동일한 크기와 형태라면 다른 종류와 브랜드라도 응용해볼 만하다.





셀린느 뉴 클래식 + 버버리 TB
한 세트라 해도 믿을 수 있을 만큼 같은 톤의 블랙 색상에 플립 커버 디테일까지 닮은 두 백의 조합. 게다가 두 브랜드 모두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맞이하며 새로운 로고 장금장치로 포인트를 주었다.




루이 비통 뉴 웨이브 하트 + 비비안 웨스트우드 하트
사랑스러운 하트 모양이 돋보이는 백의 조합. 양 어깨에 각각 메도 좋고, 한쪽에 겹쳐 메도 좋다.


Document bag+Wallet bag
구찌는 상징적인 ‘G’ 이니셜과 홀스빗 모티프를 결합한 새로운 ‘주미’ 백을 선보이며 큰 사이즈의 토트백과 작은 월렛 백을 함께 스타일링했다. 가방에 참 장식을 다는 최근 트렌드가 떠오르는 조합이다.





버버리 소사이어티 + 구찌 주미
버버리의 상징적 베이지 체크 패턴과 어우러지는 브라운 색상의 주디 월렛 백으로 색상을 통일했다.




디올 북 토트 + 로로피아나 월렛 백
화려한 패턴과 오묘한 컬러가 주는 분위기가 잘 어우러진다.


Shoulder Bag+Clutch Pouch
숄더백과 클러치백을 한 손에 가볍게 쥐는 스타일도 눈여겨볼 것. 이때 숄더백은 체인을 길게 늘어뜨려 클러치백처럼 드는 것이 포인트! 화이트 컬러와 블루 또는 그린 등 서로 다른 컬러 배색으로 눈에 띄게 매치하는 걸 추천한다.





톰 포드 클러치백 + 에르메스 숄더백
화이트와 블루의 청량한 컬러 조합이 돋보인다. 클러치백 앞면의 인서트 핸들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보테가 베네타 더 파우치 + 프라다 브리크
이번 시즌 보테가 베네타에서 처음 선보이는 오버사이즈 클러치백을 자연스레 품에 안고, 프라다 ‘브리크’ 백의 핸들을 가볍게 쥐어 연출해보자.


Peiti Size+Micro Size
립스틱과 휴대폰만 들고 다니는 여성들의 트렌드를 반영해 패션 브랜드에서는 미니백보다 작은 ‘프티’ 백, 그보다도 더 작은 ‘마이크로’ 백을 내놓았다. 여성스러운 원피스 또는 캐주얼한 데님 룩에 이 앙증맞은 크기의 두 백을 함께 들어보는 건 어떨까.





발렌티노 가라바니 브이링 새들 + 살바토레 페라가모 미니백
직사각형 바 모양의 월렛 백과 길쭉한 반달 모양의 백을 서로 겹치게 메는 방법을 추천한다.




델보 브리앙 + 로에베 퍼즐
각각 브랜드의 상징적인 모델을 아주 작게 축소한 버전이다. 매트한 브라운과 반짝이는 골드 브라운의 컬러 조합이 세련된 느낌을 자아낸다.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5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