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강력한 존재감과 고급스러움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The Greatest SAV The X7

‘The X7’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웅장한 크기와 여유로운 공간, 다재다능한 주행 성능까지 모두 갖춘 BMW 럭셔리 클래스의 플래그쉽 SAV 모델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 강력한 존재감과 고급스러움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The X7의 매력 속으로 빠져들 시간.

Powerful Presence



BMW의 럭셔리 SAV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하며 기다린 끝에 등장만으로 주변을 압도하는 The X7이 드디어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웅장한 차체와 조화로운 비율로 아름다운 외관을 완성한 The X7은 BMW 럭셔리 클래스의 플래그십 SAV 모델이라는 명성에 맞게 BMW 라인업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과 최고급 인테리어, 다양한 편의 사양을 겸비했다. 첨단 파워트레인과 섀시 기술로 어떤 길에서도 힘있고 안정적인 주행을 선사하고, 몸을 부드럽게 감싸는 소파 같은 시트의 아늑한 승차감,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은 장거리 주행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국내에는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와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결합한 ‘xDrive30d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강력한 주행 성능이 돋보이는 ‘M50d’ 등 3가지 라인업을 선보인다. The X7은 모두 6인승으로 출시하며, xDrive30d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는 7인승으로도 선택할 수 있다.


Joy of Driving


화이트 셔츠, 하운즈투스체크 리넨 재킷, 그레이 턴업 울 팬츠, 다이아몬드 패턴의 실크 포켓치프, 태슬 장식의 스웨이드 로퍼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에비게이션 빅아이’ 워치는 론진.
대부분의 플래그십 모델은 뒷좌석에 앉아 안락한 승차감을 즐기게 마련이지만 The X7이라면 운전의 재미를 놓치지 말기를 권한다.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을 탑재한 ‘BMW 뉴 X7 xDrive30d’는 최고출력 265마력, 최대토크 63.2kg·m를 발휘하고, M 퍼포먼스 모델인 ‘BMW 뉴 X7 M50d’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강력한 힘을 지녀 BMW다운 파워풀한 SAV를 여실히 경험할 수 있다. 실내에는 12.3인치의 대형 고해상도 스크린을 2개 장착했으며, 새로운 디자인의 에어컨과 조작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 시동 버튼을 변속기 옆에 둬 기존 모델과 차별점을 두었으며, 전 모델에 크리스털 소재의 변속기를 적용해 더욱 고급스러워졌다.


Stately Beauty



자동차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는 차의 얼굴인 전면 디자인이다. The X7을 처음 보았을 때도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더욱 커진 키드니 그릴과 파란색 X자 모양의 BMW 레이저 라이트를 내부에 탑재한 헤드램프였다. 키드니 그릴은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며, 전 모델에 기본 장착한 BMW 레이저 라이트는 하이빔에서 전방 최대 약 600m까지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어 어두운 밤길에도 안심하고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Intelligent Organization


리넨 소재의 셔츠와 팬츠 모두 로로피아나. ‘론진 1832’ 워치는 론진. 3열에 놓인 ‘크레이브 카페’ 브리프케이스는 처치스.
가족이나 친구들과 자주 장거리 여행을 떠난다면 The X7이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3105mm에 달하는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넓은 실내 공간과 탁월한 활용성이 돋보이며, 2열 시트를 전동식으로 접을 수 있어 3열에 앉아도 타고 내리기 편하다. 각 열의 시트를 전방 시야가 겹치지 않도록 배치해 3열에 앉아도 답답하지 않으며, D필러를 따라 설계한 호프마이스터 킹크와 3열까지 적용한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 덕분에 측면과 천장에서 탁 트인 뷰를 볼 수 있다. 각도 조절이 가능한 2개의 10.2인치 HD 터치스크린과 바워스 & 윌킨스 다이아몬드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갖춰 음악이나 영상을 즐기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Smart Function


울 소재 블랙 턱시도, 블랙 버튼 장식의 화이트 셔츠, 실크 보타이, 블랙 레이스업 슈즈 모두 휴고보스.
The X7은 전장 5151mm, 전폭 2000mm, 전고 1805mm의 커다란 차체지만 비율이 조화롭고 쓰임에 따라 높이 조절이 가능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을 장착해 불편함이 없다. 위아래로 분리되는 트렁크의 도어에 있는 버튼이나 디스플레이 키를 이용해 적재 모드로 세팅하면 차체 높이가 40mm 낮아져 짐을 싣기 편리하며 주행 시에는 자동으로 기본 높이로 올라간다. 스포츠 모드와 200km/h 이상으로 주행할 때는 차체가 기본보다 20mm 낮아져 다이내믹한 주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골목길 또는 주차장에서 이동할 때 차량이 정차하기 전까지 주행한 경로를 기억해 약 50m, 35km/h 미만의 속도에서 자동으로 스티어링휠을 조작해 왔던 길을 그대로 후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후진 어시스턴트 기능도 기본 장착했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충돌 방지 알람 기능을 갖췄으며 15km/h 이하 속도에서 자동으로 주차에 적합한 빈 공간을 감지하고 서라운드 뷰 카메라와 주차 거리 경보 장치, 파킹 어시스턴트 기능이 있어 누구나 손쉽게 주차할 수 있다.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9년 5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