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손과 발을 떠나지 않는 냉증에 관한 질문과 답

수족냉증 Q&A

병이 아니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무서운 병, 냉증. 손을 비비고 장갑을 끼고 양말을 몇 겹씩 신어봐도 뾰족한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우리를 더욱 괴롭게 만든다.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몸이 차가워지는 냉증. 그중 혈액을 신체 곳곳에 공급하는 심장으로부터 먼 곳에 위치한 손발이 차가워지는 증상이 수족냉증이다. 손과 발의 냉한 기운을 그대로 두면 배와 허리 등 신체의 중심부까지 서늘해지는 건 시간문제. 심하면 일상생활을 이어가기가 힘들 정도다. 이런 수족냉증의 원인은 아주 다양하다. 일반적인 경우로는 하지정맥류에 의한 혈액순환 장애, 셀룰라이트와 같은 염증과 부종이 일으키는 순환 장애, 만성피로로 인한 부신 기능 장애가 있다. 또한 과격한 운동으로 근육이 틀어져 혈관이 눌린 경우에도 손과 발에 찬 기운이 돈다. 그러나 수족냉증이 무서운 건 이런 이유 외에도 더 큰 질환의 신호탄일 수 있다는 사실 때문. 린클리닉의 김세현 원장은 “갑상선 문제와 같은 대사성 질환뿐만 아니라 심장 및 혈관계와 부인과계, 면역계 질환, 우울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라고 전한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에게 수족냉증이 잘 찾아올까? “혈액량이 적고 심장과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분들이 수족냉증을 주로 겪습니다. 스트레스가 많은 이들에게도 자주 보이는 증상이지요. 한의학에서는 생각이 과하면 기가 뭉친다고 보는데 이 때문에 수족 말초의 순환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라는 것이 두루미한의원 심현영 원장의 답변. 근거 없는 요법들과 이별하고 수족냉증에 대한 지식을 확장해 손발에 따뜻한 봄날을 찾아보자.


원목으로 만들어져 내구성이 뛰어나고 손잡이가 길어 몸 곳곳에 쉽게 닿는 ‘스칸디나비안 버취우드 바쓰 브러쉬’. 온뜨레. 긴장을 완화하고 스트레스 해소를 돕는 ‘릴렉스 바디 오일’, 셀룰라이트 분해를 돕는 마사저, ‘옥괄사’. 모두 오엠.
1 집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수족냉증 완화 마사지를 알려주세요.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으면 심장에서 멀리 떨어진 손과 발에 건강한 피와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차가워지고 저린 증상을 느끼게 됩니다. 몇 가지 마사지를 통해 손과 발을 따뜻하게 관리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우선 바닥에 앉아 손바닥 전체를 사용해 발끝부터 허벅지 위까지 다리 전체를 쓰다듬으세요. 이어 엄지와 검지로 발의 바깥쪽 라인을 따라가면서 손바닥으로 주무르는 동작을 반복하면 하체의 혈액순환이 좋아져 손발이 조금씩 따뜻해지는걸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목욕 전, 보디 브러싱 마사지를 하면 냉증 완화 효과가 더욱 높아집니다. 몸에 물기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보디 브러시로 온몸 구석구석을 쓸어내며 마시지하는 거죠. 마찰 효과 덕분에 체온이 높아지고 림프절에 쌓여있던 노폐물까지 함께 배출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_ 태와선 배은정 원장


2 평소 앉거나 서 있는 자세도 냉증과 관련이 있나요?
혈액은 중력으로 인해 아래쪽으로 모여 정체되기 쉽습니다. 하체에 모인 혈액을 심장 쪽으로 보내기 위해선 근육의 펌프 작용이 필요하죠. 그러나 장시간 앉거나 서서 사무를 보는 경우, 다리 근육을 사용할 기회가 거의 없어 펌프 작용을 할 수 없게 됩니다. 다리를 꼬는 습관도 몸의 순환을 막는 악습관입니다. 오래 앉아 있거나 서 있는 것을 피하고 자주 다리를 움직이려고 노력하세요. 자리에서 일어날 때마다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면 냉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자리에서 일어날 때마다 허리를 숙였다가 펴는 간단한 것부터 실천해보세요. 의자에 앉아 다리와 발등이 수평이 되도록 쭉 폈다가 다시 발을 몸 쪽으로 당겨보는 동작을 자주 반복하고 평소에 발끝을 높이 올려두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_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영


3 양말을 겹쳐 신으면 발의 냉증을 완화할 수 있을까요?
발을 따뜻하게 한다는 명목으로 양말을 두 겹, 세 겹씩 겹쳐 신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신축성이 있는 양말을 여러 개 겹쳐 신을 경우 발을 조여 오히려 혈류를 저하시키죠. 여기에 점입가경으로 양말이 두꺼워져 신발을 신을 때도 여유가 없어집니다. 신발을 신고 걸을 때 통풍이 잘 되어야 땀을 배출하기도 쉬운데 그렇지 못하면 발이 눅눅해지고 체온을 뺏겨
발이 더욱 차가워집니다. 양말 한 켤레로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얇은 양말을 겹쳐 신어보길 추천합니다. 두꺼운 양말을 신을 때보다 공기 층이 늘어나기 때문에 보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_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영


4 냉증을 완화하는 지압점을 알려주세요.
손발이 차서 밤에 잠이 잘 안 오고, 등과 허리가 오싹하면서 쑤실 때는 정혈을 자극합니다. 정혈은 엄지 손톱과 발톱의 바로 양옆을 뜻하는데 이곳을 다른 손의 엄지와 검지로 자극했다가 떼는 방법을 반복하세요. 발가락도 같은 방법으로 지압하면 찬기를 가시게 할 수 있습니다. 손과 발이 얼음장처럼 차가워 두통과 어깨 결림까지 느껴질 때는 새끼발가락 발톱의 바깥 모서리에서 2mm 떨어진 곳인 지음을 지압합니다. 새끼발가락을 비벼 온기를 불어넣은 다음 엄지와 검지로 잡고 통증이 느껴질 만큼 지음을 꽉 누르는 것이 방법. 1회에 5초 정도 눌렀다가 떼고 약 5분간 실시합니다. _ 태와선 배은정 원장


5 영양제를 먹으면 어떨까요?
필수지방산인 오메가3는 천연 혈액순환 개선제로 불릴 만큼 정체된 혈류를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데 효과적입니다. 오메가 3에 들어 있는 EPA와 DHA 성분이 혈행을 개선하고 혈중 지질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고요. 꾸준히 섭취하면 신체의 흐름이 원활해져 냉증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하죠. 그러나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보다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은 혈관을 수축해 냉증을 악화시키는 약제를 섭취하고 있는 건 아닌지 확인하세요. 피임약은 물론 심장약, 편두통약, 혈압약 등이 원인이 되며 그만 복용하길 원한다면 반드시 전문의나 약사와 상담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기억하길 바랍니다. _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영


6 도움이 되는 음식과 피해야 할 음식을 알려주세요.
평소 물을 자주 마시는지부터 체크해보세요. 수분을 제때 보충하지 않으면 혈액이 진해져 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신체 곳곳으로 에너지를 보내지 못해 몸이 차가워집니다. 한 번에 많이 섭취하는 것보다는 따뜻한 물을 자주, 많이 마셔 혈액순환을 돕고 수분을 듬뿍 보충해주세요. 홍차나 생강차, 귤피차를 마시는 것도 기의 순환에 도움이 됩니다. 알코올 대사에 부담이 없다면 매실주나 청주 같은 따뜻한 성질의 주류를 일주일에 한두 잔 마시면 좋습니다. 커피나 홍차에 들어 있는 카페인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를 원활히 하지만 너무 많이 섭취할 경우 이뇨 작용이 활발해져 소변이 잦아지고 몸의 열도 빼앗아가니 주의하세요. _ 두루미한의원 심현영 원장


7 손과 발을 따뜻하게 해도 찬 기운이 가시지 않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수족냉증이라 해서 손발만 따뜻하게 할 게 아니라 몸 전체의 온도를 높이고 체온 유지를 잘해야 합니다. 온몸이 효율적으로 따뜻해질 수 있는 주요 부위를 따뜻하게 하세요. 우선 허리가 따뜻해야 합니다. 허리 주변에는 간이나 신장처럼 혈액이 모인 장기가 위치하는데 허리가 따뜻해지면 무의식적으로 온몸이 따뜻하다고 느껴 긴장이 풀리죠. 이밖에도 배꼽 아래와 목 뒷덜미, 등의 견갑골을 따뜻하게 하면 마찬가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_ 린클리닉 김세현 원장


8 특별한 운동법이 있나요?
혈관 준비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해보세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침대에 누워 팔과 다리를 하늘을 향해 들고 20초정도 털어주는 것이죠. 신체 말단에 정체되어 있는 혈액이 심장으로 서서히 이동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체온을 높이는 제일 좋은 운동법은 심박출량을 높이는 것입니다. 심장이 쿵쿵 뛰고 얼굴에 땀이 날 정도의 조깅, 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운동이 제격이죠. 단, 겨울철 운동 후 체온이 높아진 상태에서 땀을 다 말리지 않은 채로 시간을 보내거나 샤워 후 머리를 잘 말리지 않으면 체온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_ 리봄한의원 김찬수 원장


9 심리적인 이유로 손발이 차가워지기도 하나요?
긴장하면 우리의 몸은 언제든 공격할 수 있는 전투 태세로 바뀝니다. 피부 겉과 속에 분포하는 혈관이 수축하는 건 물론이고요. 이런 현상은 되도록이면 혈류를 적게 만들어서 부상의 위험으로부터 출혈을 줄이기 위한 몸의 자연스러운 작용입니다. 혈류가 저하되면 산소는 물론 영양분과 열이 신체 표면과 말단에 잘 전달되지 않아 손과 발이 차가워질 수 있죠. 이를 스트레스성 냉증이라 부릅니다. 긴장하는 것 말고도 극심한 분노를 느끼거나 흥분, 불안, 통증을 느낄 때도 손과 발이 차가워지는 증상을 겪을 수 있어요. _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영


10 반신욕이 도움이 될까요?
매일 반신욕을 하면 땀이 잘 나는 체질로 바뀝니다. 몸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냉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지요. 체온보다 살짝 높은 38~40°C 정도의 물에 명치까지 담그세요. 천천히 땀이 날 때까지 머무르되 아무리 짧아도 20분 이상은 욕조에 들어가 있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단, 42°C 이상의 뜨거운 물은 온몸에 모공이 열리게 해 땀과 함께 열을 계속 방출시킵니다. 결국 물에 들어가기 전보다 더 춥게 느껴지게 할 수도 있으니 물의 온도를 잘 맞추도록 하세요. 냉증이 심하다면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교대 목욕도 방법입니다. 뜨거운 물을 허리까지 받아두고 3분간 몸을 담갔다가 욕조에서 나와 손과 발에 5초간 냉수를 끼얹는 과정을 다섯 번가량 반복합니다. 이렇게하면 혈관이 확장, 수축 과정을 반복하면서 몸이 빠르게 데워지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_ 두루미한의원 심현영 원장


11 맵거나 뜨거운 음식으로 열을 내는 것이 도움이 될까요?
손과 발이 차면 온몸이 오한을 느끼기 쉬운데 이를 해소하기 위해 맵고 뜨거운 음식을 자주 찾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으니 명심하세요. 발한 작용을 하는 음식은 땀을 동반하기 마련입니다. 이때 땀을 닦지 않고 그대로 두면 증발하면서 몸의 열이 빼앗겨 오히려 체온이 떨어지죠. 오히려 이런 음식을 먹을 때는 땀이 나면 바로 닦고 잘 마를 수 있도록 통풍을 유도하는 것이 중요해요. 땀이 다 마르면 몸이 차가워지기 전에 다시 옷을 여며 체온을 유지해야 합니다. _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영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8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