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겨울철 강력한 패션 무기, 맥시 코트

Maxi Rules

발목까지 오는 코트 자락이 거리 위를 점령했다. 옷 잘입기로 소문난 셀러브러티에게 배우는 코트 스타일링의 올바른 예.

엄동설한에도 코트를 포기할 수 없는 멋쟁이들 사이에서는 바닥에 닿을 듯 말 듯한 맥시 코트가 대세다. 올겨울에는 클래식한 체크와 핀 스트라이프 패턴, 간결한 테일러링이 돋보이는 매니시한 스타일,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캐멀・핑크・피치 컬러 등 다채로운 컬러 코트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이 유행에 동참한 셀러브러티의 스타일링이 궁금하다면 주목할 것. 세련된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스타들은 이너웨어 색상을 통일하거나 톤온톤으로 깔끔하게 연출해 더욱 날씬하고 길어 보이는 효과를 냈다. 다소 밋밋할 수 있다는 아쉬움은 화려한 귀고리나 크리스털 장식의 브로치, 두툼한 소재의 모자, 컬러풀한 스카프 등으로 완벽하게 보완해 시선을 끌었다.


캐멀 컬러 롱 코트와 와이드 팬츠의 근사한 조화를 선보인 장윤주.


모델 김성희의 강렬한 레드 룩! 니트 톱과 팬츠, 복슬복슬한 양털 코트를 매치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부드럽고 따뜻한 톤의 그레이・베이지 컬러 의상으로 자연스러운 멋을 강조한 모델 박세라.


김옥빈은 고급스러운 캐멀 컬러 케이프와 동일한 컬러의상으로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귀여운 도트 드레스에 비비드한 컬러의 스웨이드 맥시 코트와 스카프로 빈티지 소녀 룩에 도전한 나탈리아 다이어.


그레이 체크 드레스에 네이비 코트로 성숙한 스타일을 선보인 선미.


기은세는 막스마라의 핀 스트라이프 맥시 코트에 화이트 팬츠로 시선을 모았다.


블랙 & 화이트 슈트 위에 커다란 크리스털 브로치와 레드 컬러 로퍼로 포인트를 준 에린 오코너.


백반증을 개성으로 승화시킨 모델 위니 할로우가 선택한 코트는 디올의 네이비 맥시 코트.


정교한 비즈 장식이 돋보이는 발렌티노의 맥시 코트에 머스터드 컬러 부츠를 연출한 아미 송의 센스!


사랑스러운 올 피치 컬러 룩을 카리스마 넘치게 소화한 모델 수주. 반박할 수 없는 슈퍼 모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타탄체크 맥시 코트에 크롭트 팬츠와 롱부츠로 개성 넘치는 펑크 룩을 선보인 모델 안아름.


정려원은 버버리의 캐멀 컬러 코트와 체크 머플러, 그레이 팬츠로 클래식한 매니시 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앙증맞은 미로슬라바 듀마를 키 커보이게 만든 마법의 맥시 코트는 발렌티노 제품. 



평범한 니트 스웨터와 팬츠 위에 밀리터리 코트로 놈코어 룩의 정점을 찍은 시에나 밀러.


모델 메구는 검은색 터틀넥 톱에 다양한 체크무늬가 조화로운 롱 코트를 입고 버버리 행사장을 찾았다.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8년 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