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2017 S/S 시즌에 주목해야 할 트렌드 키워드

Trend vs. Trend

요즘처럼 다수의 트렌드가 공존하는 시즌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2017 S/S 시즌에 주목해야 할 키워드들을 분류해 2가지씩 꼽았다. 취향과 스타일을 고려해 더 흥미로운 트렌드에 도전해볼 것. 물론 어느 쪽이든 정답이다.

Bright Yellow vs. Shocking Pink



눈이 시리도록 톡톡 튀는 핑크 색상이 시즌을 강타했다. 때에 따라 사랑스러운 무드를 더하기도 하고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하기도 한다. 한쪽에서는 역시 강렬한 색감의 옐로 군단이 대기 중이다. 톤에 따라 미묘한 차이가 있지만 전반적으로 형광 기가 도는 옐로가 많다. 스타일링이 까다롭기 때문에 전체 착장보다는 포인트 액세서리의 활용을 추천한다.


Micro Mini vs. Oversize Tote



립스틱과 카드 한 장이면 꽉 차는 아주 작은 크기의 가방이 시선을 끈다. 지갑 대신 활용할 수도 있고 큰 가방에 액세서리처럼 매치해도 멋스럽다. 반면 당장이라도 여행을 떠날 듯한 태세의 크고 넉넉한 가방들도 등장했다. 대부분 토트백 형태이며 색상과 패턴이 과감하다.


Flower Print vs. Geometric Pattern



봄여름엔 역시 ‘꽃무늬’다. 마르니와 지암바(지암바티스타 발리의 세컨드 라인) 등은 회화적이고 서정적인 프린트를, 마이클 코어스와 클로에 등은 일명 ‘메리 콴트’ 스타일이라 불리는 복고적인 플라워 프린트를 선보였다. 스트라이프를 선두로 한 기하학적인 패턴들도 시선을 끈다. 프로엔자 슐러와 소니아 리키엘 등이 대표적인 예. 강렬한 대비와 컬러 블록이 팝아트를 연상시킨다.


Platform vs. Kitten Heel





슈즈 역시 다양한 스타일을 폭넓게 만날 수 있다. 눈에 띄는 건 복고 무드의 영향을 받은 플랫폼 슈즈의 컴백이다. 실용적인 디자인이 대부분이지만 마크 제이콥스의 슈즈처럼 아찔한 높이로 예술성을 강조한 제품도 있다. 굽 2~3cm 높이의 키튼 힐도 다수 출시되었다. 편안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선사한다.


Sports Parka vs. Trench Coat



베르사체와 조셉, 스텔라 맥카트니의 런웨이에는 낙하산을 닮은 커다란 파카가 등장했다. 이너웨어에 관계없이 하나만으로도 활동적인 어번 스포츠 룩을 완성할 수 있다. 클래식의 대표 아이템인 트렌치코트도 다양한 버전으로 재해석되었다. 얇고 하늘하늘한 소재부터 빳빳하고 두꺼운 재질까지, 소재와 실루엣은 물론 디테일도 다양하다.


Bralette vs Jumpsuit



란제리 룩과 함께 브라렛이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미우 미우는 셔츠와 드레스 위에 1950년대 스타일의 복고풍 비키니를 매치했고, 세린느 역시 드레스 위에 니트 브래지어를 장식했다. 점프슈트도 S/S 시즌의 기본 아이템으로 자리 잡는 듯하다. 작업복 형태 외에 파티에 어울리는 보다 화려한 스타일을 제안하기도 했다.


Metallic vs. Tulle





고혹적인 클럽의 댄서가 될 것인가, 우아한 발레리나가 될 것인가. 구찌와 니나 리치는 옷 전체에 화려한 빛을 발하는 시퀸과 스팽글을 장식했다. 물결치듯 눈부시게 흐르는 생 로랑의 라메 드레스도 매혹적이다. 디올과 랑방, 알렉산더 맥퀸은 튤 소재의 의상들을 선보였다. 레드와 그린 등의 강렬한 컬러가 적용되어 약간은 도발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7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