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2017년을 기념하는 닭 모티프의 시계

The Year of the Rooster

아침을 알리는 닭의 울음을 들어본 적이 있는지? 예로부터 사람들은 닭의 우렁찬 소리가 악의 기운을 내쫓고 신의 뜻을 전한다고 믿었다. 닭은 12간지 에서도 열 번째에 속하는 친근한 동물이다. 이 동물의 해에 태어난 사람들은 천성적으로 활동적이고 호전적이며 지략과 두뇌 회전 또한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닭이 2017년 정유년을 맞아 더욱 주목받을 예정이다. 특히 동양권에서 상서롭게 여기는 붉은색에 만물을 깨우는 닭의 의미가 더해져 많은 이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근엔 아시아의 영향력이 높아지면서 유럽 등지에서도 12간지나 신년 운세에 관심을 기울이는 추세다. 몇 년 새 스위스 전통 시계 브랜드들이 앞다퉈 신년 에디션을 발표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대표적인 예가 바쉐론 콘스탄틴의 ‘메티에 다르 더 레전드 오브 차이니즈 조디악’이다. 다이얼 중앙에 수탉을 조각하고 중국 전통 도상학을 반영한 입체적인 패턴으로 아름답게 장식했다. 여러 차례 구워낸 그랑 푀 에나멜링 기법 또한 깊이 있는 색감을 더한다. 쇼파드의 ‘L.U.C XP 우루시’는 좀 더 생동감 있는 컬러가 눈에 띈다. 일본의 전통 옻칠 공예인 ‘우루시’ 기법을 활용해 다이얼 위에 입체적인 그림을 표현했다. 회화적인 아름다움으로는 피아제의 ‘알티플라노’도 빠질 수 없다. 자개 다이얼 위의 수탉 모티프가 우아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파네라이는 독특하게 다이얼이 아닌 케이스 덮개 위에 닭 모티프를 반영했다. 스틸 위에 무늬를 새기고 그 안에 금실을 상감해 독특한 텍스처를 자랑한다. 그 외 블랑팡과 자케 드로 등에서도 닭을 테마로 한 에디션을 출시할 예정. 한 해의 기념으로는 물론 선물용으로도 탁월하다.


제품 문의 바쉐론 콘스탄틴(3449-5930), 반클리프 아펠((00798-852-16123), 쇼파드(6905-3390), 파네라이(3449-5922), 피아제(540-2297)

디자인하우스 [LUXURY 2017년 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